•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공지사항
  • 이메일
  • 사이트맵

대한치과장애인학회 로고

언록 속 학회

HOME > 커뮤니티 > 언록 속 학회
 
[치의신보] “장애인환자 두렵지 않아요” 치료 이해도 높였다
 

작성자 관리자   ( myj@smilefund.org )
등록일 2015-11-05 [11:27]   ( 조회수 : 323 )

치의신보, 2015416()

 

장애인환자 두렵지 않아요치료 이해도 높였다

대한장애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정기총회

장애인 진료센터 발전 방향 모색

대한장애인치과학회(회장 백승호)가 장애인치과 진료의 중요성을 알리고 효율적인 진료방법을 전파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학회는 지난 4일 서울대 치과병원에서 ‘2015년 춘계 학술대회 및 제12차 정기총회를 열었다. 이번 학술대회는 일본장애자치과학회 회원 및 국내 치과계 인사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학술대회에서는 특강, 국제심포지엄, 포럼, 치과위생사를 위한 세션, 자유연제 발표 등 다양한 형식을 도입해 장애인치과 관련 분야를 다뤘다.

특강으로 이혜림 수화통역사(성동구 수화통역센터)치과진료실에서 사용하는 수화교육을 주제로 강의했다. 장애인 환자 두렵지 않아요를 주제로 한 치과위생사를 위한 세션이 마련돼 치과위생사들이 장애인 환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장애인구강진료센터 발전을 위한 모색을 주제로 한 포럼에서는 장애인치과진료의 거점 병원이 되고 있는 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설립 및 운영지침 개발연구사업과 관련해 발표가 있었으며, 이에 대한 다각적인 측면의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발표는 박홍주 광주장애인구강진료센터장과 민여진 스마일재단 사무국장이 맡았다.

‘Specialty of ’Special Dentistry’‘를 주제로 진행된 국제심포지엄에서는 한국, 일본, 호주의 장애인치과 관련 제도와 현황을 발표했다. 김영재 교수(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소아치과)OSAMU SHINOZUKA 교수, Kerrie Punshon 교수가 각각 한국, 일본, 호주에 대해 발표했다. 일본의 경우 장애인학회 회원이 4000명이 넘을 정도로 활성화돼 있을 뿐만 아니라 역사도 깊어 체계적인 장애인 진료가 이뤄지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 자유연제 발표에는 구연부문 5, 포스터부문 16명이 참여해 많은 질문이 이어져 그 어느 때보다 열띤 학술의 장이 펼쳐졌다.

 

안정미 기자, jeong@dailydental.co.kr

 


[치위협보] 장애인 위한 치과계 역할 재조명
[치의신보] 김광철 장애인치과학회 신임 회장에
 
 
탑으로